안혜경 개인전 《춤추는 땅》 개최 > 이주의 전시

본문 바로가기

이주의 전시

안혜경 개인전 《춤추는 땅》 개최

본문

연일 온도가 올라가는 서울의 여름을 식혀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인사동 토포하우스 갤러리에서 7월 21일까지 열리는 화가 안혜경의 <춤추는 땅> 전시가 바로 그것이다.

 

늙은 호박 시리즈의 그림으로 잘 알려진 화가 안혜경은 충남 공주, 깊은 숲에 작업실이 있다. 자신의 작업실을 두고도 수년째 남도의 자연과 사람을 기록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에 있다이번 안혜경 화가의 <춤추는 땅> 전시에는 오롯이 화가 안혜경만의 시각과 조형으로 표현된 지난 10년의 결과를 만날 수 있는 기회다.



52de3940a10297b6912e2b47d9150816_1719800245_8536.jpg

안혜경, 춤추는땅, 2024, 181.8x227.3.(사진=토포하우스) 


52de3940a10297b6912e2b47d9150816_1719800249_9269.jpg

안혜경, 춤추는땅, 2024, 181.8x227.3.(사진=토포하우스) 


 

전시된 작품 중 <춤추는 땅>은 봄의 거칠고 붉은 대지에 힘차게 물을 뿜어내는 스프링클러를 그린 작품이다. 작품은 여타 대가의 작품들이 그렇듯 여타 조형적 군더더기나 설명 없이 단순하고 직관적으로 븕은 땅, 꿈틀대고 역동적인 생명이 충만한 대지의 아름다움을 노래하고 있다. 짙은 초록의 공간을 돌아가는 스프링클러는 겨울에도 따뜻한 남쪽 바닷가 파밭을 그렸다. 한겨울에도 따뜻한 바닷가 섬마을에는 온종일 한가롭게 스프링클러가 돌아간다. 가까이 다가가서 보면 파밭이라는 것을 알아채지만 멀리서 보면 기이하기 그지없는 풍경이다. 찬바람 부는 한겨울에 초록색 밭이 펼쳐진 것도 기이한데, 한여름에나 볼법한 스프링클러가 돌아가는 것을 보면 더욱 기이하게 느껴진다. 게다가 초록은 더욱 짙은 초록으로 젖어들고 흩어지는 물은 무지개마저 띄운다. 하늘은 맑고 파랗고, 바람은 차갑고 상쾌하다. 드넓은 대파밭이 물 흩어지는 소리를 내며 춤춘다.

 

초등학교 입학을 전후해서 한 눈 한번 판 적 없는 화가 안혜경에게 화가로서 특별한 계기를 마련해 준 것은 다름 아닌 호박, 크고 투박하고 다정하고 때로는 경이롭기도 한 늘근 호박이었다. 10년 전 푸른 바닷가 호박밭에서 시작된 그녀의 새로운 여정, 호박과의 만남은 전남 신안의 22개 섬을 다니며 진솔하고 투박하게 살아가는 섬마을 사람들을 만나는 동안 우물처럼 깊어졌다. 섬을 오가는 길에 마주한 경이로운 초록의 대파 밭에 뿌려지는 스프링클러, 그리고 봄을 맞은 농부가 밭을 정비하고 이제 막 씨앗을 뿌린 거대한 붉은 밭이 화가 안혜경에게 새로운 조형적 경험으로 이어졌다. 눈이 부시게 파란 하늘 때로는 검고 때로는 보석처럼 빛나는 바다, 유영하는 물고기들, 줄지어 하늘을 나는 겨울 철새 떼와 이름 모를 야생화, 그리고 형형색색으로 빛나는 자연과 함께 한 10년의 시간이었다.

 

52de3940a10297b6912e2b47d9150816_1719800732_7392.jpg

안혜경 개인전 <춤추는땅>, 설치전경(사진=토포하우스)  



52de3940a10297b6912e2b47d9150816_1719800732_9888.jpg

안혜경 개인전 <춤추는땅>, 설치전경(사진=토포하우스)  



52de3940a10297b6912e2b47d9150816_1719800733_2409.jpg 

안혜경 개인전 <춤추는땅>, 설치전경(사진=토포하우스)  


그렇게 안혜경의 캔버스로, 그림이 되어 돌아 온 작품 중 21점이 전시되었다.

전시가 열리는 인사동 토포하우스 갤러리는 인사동에서는 보기 드물게 천정이 높고 넓은 공간을 가진 전시장이다. 그 넓은 전시장이 안혜경 작가의 붉은 대지와 초록의 섬, 바닷가를 굴러다니는 늘근 호박들이 마음껏 춤출 수 있는 훌륭한 공간이 되어 주었다.

 

모든 이름 있는 화가에게는 문제작 혹은 문제전시가 있게 마련이다. 화가 안혜경에게는 이번 <춤추는 땅> 전시가 화가 안혜경의 그동안의 화업의 전환이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2024년은 또한 화가로서의 삶을 살아낸 안혜경이 인생 한 바퀴 돌아 다시 새로운 갑자를 시작하는 해이기도 하여 의미가 있다.

 



전체 493 건 - 1 페이지
게시판 전체검색
다크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