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문화/공연 구글검색
아트앤컬쳐 - 문화예술신문 LOGO
문화·예술·교육정보 소식을 전달합니다.
  
  
미술
 


2017 성남의 얼굴전

  • AD 아트앤컬쳐
  • 그룹
  • 2017.12.08 12:02
김보중, 분당scape, 2006, 162×112cm(2pieces), 194×112cm(3pieces), Oil on canvas 김춘재, 성남에 고향을 심자, 2017, 130.3×193.9cm, Oil on canvas 김호민, 남한산성의 겨울-남문, 2017, 260×193cm, 한지에 수묵채색 박서연, 밤의 갈대(reed of midnight), 2017, 지름130cm, Acrylic on canvas 송윤주, 돌마원(突馬園), 2017, 165×165cm, Ink, pigment, scratched on Korean paper 이만나, 눈 성, 2013, 162×393 cm, Oil on canvas 이현무,  2017#21#1 (Edition 1-4), 2017, 140×175cm, Paper negative - archival pigment print 장원석,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신촌동 179-4 37.461210, 127.106172 (Edition 1-7), 2017, 265×50cm 장원석,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 150-1 37.414822 (Edition 1-7), 127.084939, 경부고속도로-용인서울고속도로, 2017, 180×50cm

~ 12명의 작가가 작품에서 자신만의 ‘성남’을 투영해 보여주는 성남문화재단 2017 성남의 얼굴전 <성남을 걷다 Finding Seongnam>이 12월 8일(금)부터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 기획전시실에서 펼쳐진다.

 지난 2006년 첫 전시 개최 후 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과 그 작업을 꾸준히 소개해 온 <성남의 얼굴>전은 지난 10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기성의 중진, 중견 작가의 인프라를 공고히 하는 동시에 젊은 작가의 발굴에서도 진취적인 변화를 모색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2016년에는 지역 청년작가 1인을 발굴해 지원하는 <성남의 발견전>으로 그 변화의 시작을 알렸고, 올해 <성남의 얼굴전>을 통해 그 모색을 본격화한다.

 ‘성남을 걷다 Finding Seongnam'이란 전시 주제처럼 12명의 작가들은 성남 지역의 물리적, 심리적 지형을 회화, 사진, 설치 등 40여 점의 작품에서 자신들의 시선과 호흡으로 담아내고 있다.

 전시는 김보중 작가의 ‘108걸음 중 54걸음’이란 작품의 일부로 15호 크기의 작품 38개를 연결한 약 20m 길이의 작품이 길게 펼쳐진 ‘길’로 시작한다.

 전시실 첫 공간에서는 유근택, 송윤주, 이현무, 김호민, 김춘재 작가의 평면작업과 허수빈 작가의 설치작품을 만날 수 있다. 유근택 작가는 근경, 중경, 원경의 시점으로 담은 신도시의 일상적 풍경에 판타지적 요소를 더해 미래적 현실을 반영하고 있는 ‘어떤 장엄한 풍경’ 시리즈와 함께 청소년기에 그린 단대동의 풍경으로 1980년대 작가의 감성과 향수를 느낄 수 있는 ‘Night Light' 두 작품을 최초로 공개한다.

 송윤주 작가와 김호민 작가는 각각 현재의 남한산성을 상형문자와 음양기호로 풀어낸 작품과 남한산성의 남문을 배경으로 시대를 초월한 인물을 등장시킨 신작을 선보이며, 김춘재 작가는 반세기 전에도, 현재에도 여전히 신도시인 성남의 특색 없는 특징을 간판으로 상징화 했다. 이현무 작가는 성남의 특정 시공을 렌즈로 삼투한 이미지를 두꺼운 회화용 매트지에 몽환적인 이미지로 담아냈다.

 설치작가 허수빈은 외부와 완전히 차단된 공간에서 이 겨울, 파릇한 식물이 하늘거리는 봄 풍경의 밖을 보거나, 막힌 벽면에서 햇살이 들어오는 등 ‘진실과 연출’에 대한 설치작품을 선보이며, 조이경 작가는 탄천을 모티프로 평면과 영상작업을 보여준다. 특히 탄천을 담은 20분 분량의 영상작업을 바닥에 설치된 반사물을 통해 확장시켜 관객들을 자연스럽게 두 번째 전시공간으로 흐르게 한다.

 두 번째 공간에서는 김보중, 최자운, 장원석, 이만나, 박서연 작가의 작품을 통한 성남의 파노라마를 만날 수 있다.

 김보중 작가는 오랫동안 분당에서 거주하며 지켜본 장면을 시기별, 시점별로 조합했고, 길을 중심으로 화면을 분할배치 한 최자운 작가의 작품에서는 끝이 가로막힌 커브길, 끝이 보이지 않는 길 등을 통해 불안하고 예측할 수 없는 우리의 미래를 생각하게 한다.

 기록적 성격을 지닌 장원석 작가의 파노라마 사진 작업, 찰나에 낯섦으로 뒤바뀌던 두려움의 기억을 특유의 기법을 통해 드러낸 이만나 작가, 우리 주변에서 무심하게 지나칠 수 있는 작품들을 짚어가며 존재의 가치와 그 아쉬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박서연 작가 등 전시 참여 작가들은 자신만의 ‘성남’을 작품을 통해 투영한다.

 

  ■ 기   간 : 2017년 12월 8일(금) ~ 2018년 1월 28일(일)
              10시 ~ 18시
              (매주 수요일 20시까지 연장 개관, 월요일 휴관)

  ■ 장   소 :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 기획전시실

  ■ 관람정보: 전연령 관람가, 무료입장

  ■ 어린이교육프로그램 : 매주 토요일 10시, 14시 2회 진행
                         회당 12명 참가 가능
                         참가비 2만원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사람들이 대게 기회를 놓치는 이유는 기회가 작업복 차림의 일꾼 같아 일로 보이기 때문이다. &…

남의 말을 경청하라. 귀가 화근이 되는 경우는 없다. 영어비빔밥

개구리에게는 황금의자 보다 연못 속아 더 좋다.  

웃을 수 있을 때 언제든 웃어라. 공짜 보약이다.

선한 인간은 상상만으로 만족하지만 약한 인간은 그것을 실천에 옮긴다.

그림판

고래의 꿈...

아트앤컬쳐 2020-08-20

1920x1080일러스트레이터 박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