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앤컬쳐-문화예술신문 LOGO
문화예술·사회경제·교육정보 소식을 전달합니다.
 



재즈의 생명은 즉흥 연주(improvisation)에 있다. 류복성의 연주에는 타고난 활력이 넘치는 생동감이 살아 있어 ‘신명 났다’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혼을 사르는 극치의 순간을 보여준다. 이처

  • AD 아트앤컬쳐
  • 사진
  • 2022.01.09 15:09
 
 
재즈의 생명은 즉흥 연주(improvisation)에 있다. 류복성의 연주에는 타고난 활력이 넘치는 생동감이 살아 있어 ‘신명 났다’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혼을 사르는 극치의 순간을 보여준다. 이처럼 드럼과 수많은 종류의 라틴 퍼커션을 가리지 않고 자유자재로 연주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아티스트 류복성의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사진 전시회가 1월 1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 갤러리 업노멀 사이트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는 노 작가의 감성적 시각과 섬세한 순간 포착 능력으로 표현된 총 16점의 사진 작품이 선보여진다.

류복성은 중학교 2학년 때 라디오를 통해 우연히 재즈 음악을 접한 뒤 고등학교 때 상경해 드럼 연주에 대한 꿈을 키웠다. 그러다 1958년 미 8군 쇼단에 입단한 것을 시작으로 1961년 이봉조 악단, 1966년 길옥윤 악단과 연주 활동을 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악단에서 드럼을 치다가 1967년 색소폰 연주자 정성조와 함께 ‘류복성 재즈 메신저스’를 창단, 본격적으로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노상현 작가는 “올해로 연주 인생 64주년을 맞은 그는 국민과 매스컴이 인정한 타악기의 거장이다. 재즈는 여전히 지구상 최고의 음악이자 짜인 악보에 따라 움직이는 다른 음악과 달리 즉흥적으로 연주하는 매력이 있다. 한 시대를 풍미했던 재즈 1세대 노익장을 과시하듯 여전히 공연 때는 마치 전성기 때의 연주를 보는 듯 넘치는 에너지로 무대를 장악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상현 작가는 대학에서는 금속 공예, 대학원에서는 주얼리 디자인을 전공했다. 2003년 국민대 석사 학위 논문 ‘인체와 패션이 조화된 주얼리 사진에 대한 연구’를 시작으로 △2010년 가나인사아트센터 개인전 ‘뉴욕에서 길을 잃다’ △2011년 가나인사아트센터 ‘크로스오버 crossover’ △2012년 가나인사아트센터 망상(delusion) △2017년 세종문화회관 개인전 ‘기억들’ 등을 열었다. 주요 작품집으로는 △‘sleepwalk 노상현 in newyork(2011)’ △‘wellington 바람의도시(2013)’ △‘manhattan(2013)’ 등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선한 인간은 상상만으로 만족하지만 약한 인간은 그것을 실천에 옮긴다.

걱정거리를 두고 웃는 법을 배우지 못하면 나이가 들었을 때 웃을 일이 전혀 없을 것이다.

인간이 가진 가장 독창적인 특징은 호기심이다.

  가난한 사람을 돕는 자는 반드시 신의 보답을 받는다. 

꿀을 따는 사람은 반드시 벌침을 참아야 한다.

그림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