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앤컬쳐-문화예술신문 LOGO
문화·예술·교육정보 소식을 전달합니다.
 



영등포시장역, 날씨가 없는 지하철 안에 날씨를 전시하다

  • AD 아트앤컬쳐
  • 미술
  • 2021.12.05 11:35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전시 리플릿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전시 리플릿

 

 

영등포문화재단이 영등포시장역 내 문화공간 라운지사이에서 12월 7일부터 30일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전시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지하에는 계절이 없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역 예술가의 시선으로 날씨와 기후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홍순명 작가의 회화 전시로 변덕스러운 날씨에도 변함없이 자신의 일을 묵묵히 해내는 사람들에게 일상의 소중함을 선사하고자 한다.

전시가 열리는 영등포시장역은 1996년 개통 이후 20년 이상 지나 노후화된 지하철역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지난해 7월 31일 오픈했다. 역사 내 예술 작품 전시, 카페, 복합 문화공간, 영상스튜디오 조성 등으로 리모델링 되면서 지역 예술가, 시장 상인, 승객, 시민들이 활발하게 즐기고 교류하는 문화·예술 거점으로 변신했다.

작가는 날씨의 영향을 받지 않는 지하철이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출퇴근을 하는 사람들이 매일 오가는 삶의 터전이라는 점에 주목하며, 자연이나 환경의 변화를 느낄 수 없는 도심 지하철에서 광고 선전물이나 인테리어 등으로 조성된 이미지를 보며, 사람들이 날씨와 계절을 만나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우리가 일상에서 보는 스키 타는 사람이나 봄꽃 같은 계절을 상징하는 전형적인 이미지로 전체 화면을 구성했다. 하지만 변화무쌍한 자연의 색채를 뺀 무채색으로 계절감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 작품에서 작가는 도심 지하철에서 느낄 수 없는 자연 현상과 이것을 소비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엇갈린 마을을 회화적 탐구로 실천했다.

홍순명 작가는 회화작업 외에도 설치, 판화, 입체, 미디어 아트, 조각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해 왔다. 특히 회화적 탐구를 통해서 부분과 전체, 사실과 이미지, 표면과 이면 등 단순하지 않은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번 전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지하에는 계절이 없다’는 12월 7일부터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별도의 예약 없이 입장할 수 있다. 공간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핵심 조치를 적용한 방역 지침을 준수해 운영되며, 마스크 착용 및 QR 체크인을 통해야만 입장이 허용된다.

자세한 내용은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 및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하루 하나씩의 사과는 의사를 멀리하게 한다.

성공적인 결혼은 늘 똑같은 사람과 여러 번 사랑에 빠지는 것을 필요로 한다.

행운은 준비된 사람을 더 좋아한다.

비관론자는 모든 기회 속에서 어려움을 찾아내고, 낙관론자는 모든 어려움 속에서 기회를 찾아낸다.

      사람들의 좋은 회상 속에 자주 잇는 자가 가장 위대하다.   …

그림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