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문화/공연 구글검색
아트앤컬쳐 - 문화예술신문 LOGO
문화·예술·교육정보 소식을 전달합니다.



화성시문화재단, 제부도 아트파크 ‘드러난 섬 Contact 2’展으로 새 단장

  • AD 아트앤컬쳐
  • 미술
  • 2020.11.26 21:51
제부도 아트파크에서 ‘드러난 섬 Contact 2’展이 열린다
 
 
 
화성시문화재단은 문화공간 섬자리와 함께 진행했던 ‘드러난 섬’ 전시에 이어 ‘드러난 섬 Contact 2’ 전시를 제부도 아트파크에서 선보인다. 전시 운영 기간은 2020년 11월 20일부터 2021년 1월 17일이다.

윤석남 작가, 양쿠라 작가, 제부도 주민들로 구성된 저피탐사대가 참여한 ‘드러난 섬 Contact 2’는 ‘마냥 내는 일’이라는 주제로 자연이 준 고립 속에서도 생존을 위해 해야 될 일들을 펼쳐내고 있다.

제부도 아트파크의 전시 공간은 1차 전시와 동일한 방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관람객은 실내가 아니더라도 내·외부 공간의 전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윤석남 작가의 ‘Pink Wall’은 아트파크 외부에서 만나볼 수 있고, 양쿠라의 ‘Invisible Beauty’는 2동에서, 저피탐사대의 ‘폭죽산수’는 1동에서 감상이 가능하다.

제부도 아트파크에서는 전시와 함께 두 가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참여 작가들이 직접 제작한 딜리버리 패키지를 이메일(islandbed@naver.com)과 카카오채널(문화공간 섬자리)을 통해 접수받고 있다.

또한 주말 한정 전시 연계 아트워크숍을 진행하여 전시 작품을 깊게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부 전시는 현장 선착순으로 평일 시간당 10명, 아트워크숍은 주말 하루 3회, 회차 당 5명의 인원 제한을 두고 실시할 예정이다. 해당 일정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운영 상황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전쟁이 정말 끔찍하다는 것은 다행이다. 아니면 전쟁이 좋아질지도 모르므로.

비관론자는 모든 기회 속에서 어려움을 찾아내고, 낙관론자는 모든 어려움 속에서 기회를 찾아낸다.

개구리에게는 황금의자 보다 연못 속아 더 좋다.  

남의 말을 경청하라. 귀가 화근이 되는 경우는 없다. 영어비빔밥

    사람들이 대게 기회를 놓치는 이유는 기회가 작업복 차림의 일꾼 같아 일로 보이기 때문이다. &…

그림판

고래의 꿈...

아트앤컬쳐 2020-08-20

1920x1080일러스트레이터 박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