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앤컬쳐-문화예술신문 LOGO
문화예술·사회경제·교육정보 소식을 전달합니다.
 



뮤지컬 ‘정의’ 6월 개막, 스마트폰으로 인해 단절된 세상 속 진정한 소통을 찾아가는 공연

  • AD 아트앤컬쳐
  • 뮤지컬
  • 2022.05.21 10:42
사회적 고립감에서 벗어나 말에 대한 진정한 의미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제공하는 뮤지컬 ‘정-의’가 6월 1일 한양레파토리씨어터에서 막을 올린다.

스마트폰의 등장은 우리 삶을 편리하게 만들었지만, 이는 오히려 주변 이들과의 소통을 단절시키는 현상을 만들었다. 또한 코로나19로 사람과의 만남이 줄어들면서 대화를 나눌 기회는 더욱 사라졌다.

뮤지컬 ‘정-의’는 말을 잃은 어린아이 ‘정의’를 위해 정의의 할머니가 손녀가 말을 하고, 움직이고, 웃을 수 있도록 이야기 속 세상으로 데려가는 극중극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야기 속 세계에서는 세종대왕과 정의공주가 백성들에게 한글을 알려주기 위해 소통하는 장면들이 등장한다.

공연 구성에는 예술감독 연경진을 필두로 연출과 각색에 전승환, 작가 이수현, 안무 염정연, 작곡가로는 마임사운드웍스의 최재희, 윤용준이 참여했다. 이들은 극에서 소통의 대표적인 방법으로 ‘한글’을 선택해 한글의 양식화된 움직임, 음악, 글이 표현 요소로 작용할 수 있도록 무대를 구성했다.

이번 극에서는 색다른 연출방식뿐만 아니라 현대의 차가운 도시 이미지와 과거 어린 시절 느꼈던 따뜻한 이미지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다양한 세대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어린아이부터 할머니 역까지 폭넓은 연령층의 배우를 캐스팅해 각 세대의 소통방식을 드러냈다. 특히 몸으로 무대 장치를 만들고, 한글을 표현하고, 음향 효과까지 입으로 내는 어른 배우들의 모습은 현시대 아이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어른의 자세를 보여준다.

그뿐만 아니라 공연을 통해 소악기와 국악을 접목한 음악을 만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출연 배우가 과거로 떠난다는 주제에 맞춰 곡마다 국악의 요소를 포함하고, 사물놀이와 악기를 접목해 다양한 연령층이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말을 잃어버린 어린아이 ‘정의’ 역에는 주아린과 최아린이 캐스팅됐다. 정의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는 ‘할머니’ 역에는 이혜선이 무대에 오른다. 정의를 위해 연극에 나서는 ‘어른’들 역에는 이진시, 오윤진, 이여운, 황성화, 전승환, 박유상, 최성준 등이 캐스팅됐다.

소통에 대한 고민이 더욱 깊어지는 요즘, 말의 중요성을 다시금 느낄 수 있는 뮤지컬 ‘정-의’는 6월 1일부터 4일까지 공연되며 예매 및 문의는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 스마트폰으로 인해 단절된 세상 속에서 진정한 소통을 찾아가는 뮤지컬 ‘정-의’

    스마트폰으로 인해 단절된 세상 속에서 진정한 소통을 찾아가는 뮤지컬 ‘정-의’

  •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사람들이 대게 기회를 놓치는 이유는 기회가 작업복 차림의 일꾼 같아 일로 보이기 때문이다. &…

웃을 수 있을 때 언제든 웃어라. 공짜 보약이다.

결점이 많다는 것은 나쁜 것이지만 그것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더 더욱 나쁜 것이다.

    얼마나 오래 사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사느냐가 문제이다.  

      사람들의 좋은 회상 속에 자주 잇는 자가 가장 위대하다.   …

그림판